[뉴스] 충무공 종가, 이순신 장군 후손 항일독립운동가 신청

  • 등록일:2016-08-11
  • 조회수:2965
  • 댓글:
0

스크랩 폴더 선택

취소

충무공 종가, 이순신 장군 후손 항일독립운동가 신청

- 이순신 13대 후손 이종옥 선생, 일제강점기 신흥무관학교 졸업

- 독립운동중 일경에 체포, 1919년 6월21일 신한민보 보도

- 충무공 종가, 이순신 가문의 독립운동 알리고 싶어

- 국립해양박물관에 빼앗긴 장계별책 되찾기를 희망

신한민보 1919년 6월 21일 기사 “ 독립단결사대의 모험활동 ” 충무공 후손 이종옥 선생이 군자금을 모집하다가 일본경찰에 체포된 사실을 보도하고 있다.

 

충무공 종가는 광복 71주년을 맞아 최근 보훈처에 이순신 장군 후손들의 항일독립운동가 지정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충무공 종가에 의하면 이순신 장군의 13대 종손 이종옥 선생은 이종옥 선생(1887~1941)은 항일 무장운동 기관인인 신흥무관학교를 1914년 3회로 졸업했다. 신흥무관학교는 우당 1911년 이회영 선생 등이 중국 만주에 세운 독립군 양성기관으로, 충무공의 12대손 이세영(1869~1938) 선생이 교장으로 있던 곳이다.1919년 6월 21일자 신한민보에는 “ 우리 독립군 50여명이 경성에 들어가 군자금을 모집하다가 11명이 체포되었는데, 그중 한면이 통제사 이순신의 후손 이종옥”이라고 보도되어 있다.

이종옥 선생의 장남 14대 이응렬(李應烈) 선생(1914~1993)은 보성전문 상과를 졸업후, 일본을 비판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된바 있다. 이응렬 선생은 수형기록에는1942년 10월 19일부터 1943년 2월 24일까지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수감되었다고 기재되어 있다.

충무공 종가는 “ 일본에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싸웠던 충무공 가문의 독립운동 사실을 알리고, 독립운동가 가문으로서 정당한 의견을 내고 싶다. 그 일환으로 최근 국립해양박물관에 빼앗긴 장계별책을 되찾고 싶다.”고 말했다.

최근 충무공 종가는 도난당한 장계별책을 국립해양박물관으로부터 되찾기 위해 애쓰고 있다. 장계별책은 이순신 장군의 전투보고서로 충무공 가문에 수백년간 전래되었으나, 지난 2007년 김모씨에 의해 도난당했다. 국립해양박물관은 충무공 장계별책을 3천만원에 구입했다며 선의취득을 주장, 돌려줄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장계별책은 2015년 대전경찰서가 장물로 판단, 압수했으나, 지난 6월 국립해양박물관에 대해 무혐의 처분하고 환부하기로 결정했다.

충무공 가문은 국립해양박물관의 도난품 취득은 ‘도덕적 해이’에 해당하다고 판단, 국립해양박물관에 충무공 정신을 훼손했다는 이유로 “충무공 장검 유물복제 허가를 취소하고, 전시를 철회해 줄 것”을 요청했다. 충무공 가문은 보물 326호 충무공 장검의 소유주 이다.

 

충무공 가문에서 도난당한 이순신 장군의 전투보고서 장계별책. 국립해양박물관은 장계별책을 3천만원에 샀다며 선의취득을 주장하고 있다.

 

국립해양박물관에 전시중인 충무공 이순신 장검의 복제품, 최근 충무공 장검의 소유주인 충무공 가문은 국립해양박물관이 이순신 정신을 훼손했다는 이유로 유물복제 및 전시 허가를 취소했다.

관련 콘텐츠

댓글영역

댓글(0)
0/500